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글로벌 메뉴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설정
  • 소셜허브
  • 로그인
  • 글자크기 확대100%축소
  • 사이트맵
  • 사이트바로가기(새창열림)

과천시 Gwacheon City

검색영역   가상키보드 열기 

*키보드 타이핑 한글이 바로 입력됩니다.

가상키보드 닫기

    주 메뉴

    좌측 메뉴


    콘텐츠


    행정정보공개

    home  Home > 정보공개 > 행정정보공개   인쇄 퍼가기

    퍼갈곳을 선택하세요.

    버튼을 클릭하시면 해당 SNS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트위터 퍼가기
    • 페이스북 퍼가기
    • 주소복사

    닫기

    동식물현황

    아래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관련 동물, 식물, 곤충류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포유류
    • 조류
    • 양서.파충류
    • 어류
    • 무척추동물류
    • 곤층.거미류
    • 육상식물
    • 군류.기타
    장구애비
    • 학명 : Laccotrephes japonensis
    • 분류 : 노린재목[半翅目] 장구애비과의 곤충
    • 크기 : 몸길이 30∼38mm
    • 서식장소 : 하천이나 저수지 등 수면의 흐름이 적은 곳
    • 서식지역 : 한국·일본·타이완·중국·인도·자바섬
    몸빛깔은 갈색이다. 앞다리로 물 위에서 덤벙거리는 모습이 한참 흥이 나서 노래 부르며 장구를 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몸 전체는 편평하며 좁고 길다. 머리는 작고 앞으로 뭉툭하게 튀어나오며, 중앙종주선을 따라 볼록하다. 겹눈은 광택이 있는 검은색이며 알 모양이다. 더듬이는 매우 작고 3마디이며, 겹눈 밑에 가려져 있어서 위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배의 등면은 적갈색이 섞여 있고 배 끝에는 몸길이와 비슷하게 긴 1쌍의 호흡기를 가진다. 앞다리는 낫 모양의 뚜렷한 포획다리이고 강한 가시가 있으며, 넓적다리마디는 특히 살지고 크다. 가운뎃다리와 뒷다리는 헤엄치는 데 쓰인다. 맑은 물보다는 바닥에 낙엽이나 나뭇가지 등이 있는 고인 물을 더 좋아한다. 숨쉴 때는 수면 가까이로 올라와 호흡기를 물 밖으로 내놓는다. 낮에는 물풀이나 물 속에 가라앉은 낙엽 속에 몸을 숨기고 있다가 밤이 되면 먹이를 찾아 나서며, 이들은 낫처럼 생긴 앞다리로 수서곤충이나 작은 물고기를 잡아서 체액을 빨아 먹는다. 체액을 빨아먹힌 먹이는 속이 텅 빈 껍질만 남게 된다.전갈의 모습과 함께 무시무시함을 닮아 '물 속의 전갈'이라고도 불린다. 알은 이끼류 속에 낳는다. 알은 처음에 맑고 투명하다가 하루 정도 지나면 붉은 색으로 변한다.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