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민·관 합동 집중 점검 나선다

최훈정  []  2019년 11월 26일

내용 ○ 다음달 10일까지 점검…과태료 최대 200만 원 부과


과천시는 18일부터 오는 12월 10일까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대한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은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불법 주차와 주차방해, 표지 부당 사용 등의 사례가 빈번해 과태료 부과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과천시는 경기과천시장애인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와 함께 각 동 행정복지(주민)센터, 정부과천청사 등의 공공시설과 서울대공원, 국립과천과학관 등의 문화시설 등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불법 주차, 표지 부당사용, 주차방해 행위, 주차장 내 위반행위 등 7개 항목에 대해 이뤄진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안에서 불법 주차를 할 경우에는 10만원, 주차방해는 50만원, 주차 표지의 위·변조 사용 시에는 200만원의 과태료가 각각 발생한다.
과천시는 점검을 통해 적발된 사항에 대해서는 주차위반 사실 통보서를 발부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김진년 과천시 사회복지과장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주차 합동 점검으로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분들의 이동 편의가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주시기 바라며, 시에서는 앞으로 정기적인 지도 점검을 실시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사회복지과 사회복지팀 (02-3677-2215)
목록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과천시청 기획감사실에서 제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전체메뉴 보기

닫기